스터디홀릭 로고

> 가입  > 로그인

Q&A 부모 학생 생활 유머 감동 칼럼 학·교

[학부모/교사]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고치고 살면 좋을 말(일)(2 회)>(배려?)

LV47 alex할배

2021-10-14 오전 5:48:09 | 조회 : 271



<고치고 살면 좋을 말()(2 )>

==

전회에 이어

욕먹을 각오하고 이 글을 잇는다.

.

배려(配慮)/yield(이이일드) ”

배려 없는 민족이 될 것인가?

 

그립지만 그렇게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줄이게 하는 일이 있다.

떠난 지 7년 만에 한국에 갔었다.

.

공항에서 버스 카드를 사려고 한 편의점을 들어가려고 하는데

문이 닫혀 있어 문을 당겨서 들어가려고 하는 순간

뒤에서 어떤 여자 분이 오기에 먼저 들어가라고 문을 잡고 있었다.

그 분은 이렇다 저렇다 표정 없이 들어갔다.

.

그리고 바로 뒤에서 다른 분이 또 들어오려기에 들어가라 하고

문을 잡고 있었는데 몇 사람이 뒤 이어 들어가면서도

고맙다는 인사는커녕 쳐다보지도 않아 기분이 그랬었다.

 

바로 이것이다.

남에 대한 조그만 배려도 모르는 행태들이다.

말이 없으면 고맙다는 눈인사라도 있었으면 좋으련만...

.

그들은 아마 바빠서 그랬을 것이다.

그런데 그들만 바쁜가?

==

왜 우린 배려가 필요한가?

인간은 사회의 한 일원이다.

나만의 사회란 없는 것 언제나 타와 더불어 살아간다.

.

그렇듯 상대를 무시 해버리는 일, 이기적인 일 등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사회가 병이 들면 나의 삶도 덩달아 병이 들게 된다.

.

바쁜 삶이라, 지나친 경쟁으로 앞서 지나치다보면

뒤를 돌아보지 않는 경향이 있다.

.

앞섬에는 누군가의 도움이 있었음에도 애써 외면하고

그 누군가의 도움에 감사하지 않는다.

.

세상의 크고 작은 많은 다툼은

이기적인 자기주장만을 앞세우고 행동하는데서 비롯된다.

.

상대방과 처지를 바꾸어서 생각해본다면

대부분의 오해와 시기는 사라질 것이다.

.

앞서고 뒤짐의 결과로 세상을 바라볼 것이 아니라

윤활유처럼 누군가를 위해 배려하는 것이 바로 공존의 이유이다.

이는 가정에서부터 시작 되어야 한다.

.

사다리에 여럿이 올라가고 있다.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끌어 내리고 올라가려는 게 바른가,

올라가라고 밀어 주고 다음에 올라가려는 게 바른가?

.

미국엔 도로 곳곳에서 “yield” 라는 표지가 있다.

난 이를 한글의 배려로 받아드린다.

양보는 곧 배려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

국가의 질은 국민의 질을 넘지 못한다!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십시오!

==

 

[ LV47 alex할배님의 게시글 더 보기 (클릭!) ]

추천하기

로그인 하시고 덧글도 읽어보세요.
덧글이 없습니다. 첫 덧글의 주인공이 되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