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터디홀릭 로고

> 가입  > 로그인

Q&A 부모 학생 생활 유머 감동 칼럼 학·교

[학부모/교사]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이제 4개월 정도 남은 재수

LV9 유정파파

2020-08-13 오후 4:03:59 | 조회 : 303


저희 셋째가 재수를 합니다.

지난 번 1월달에 강선생님께 재수에 대한 조언을 구한 적 있었는데

지금까지는 잘 버텨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직은 본인의 마음도 단단한 것 같고 성적도 잘 나오고요.

지난 6월 모의고사에서 3개를 틀렸다고 합니다. 이렇게 꾸준하게 버텨준다면 나름대로는 괜찮은 결과를 가져 올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요. 일단 저부터 욕심을 버려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사실은 SSKY에 대한 욕심은 없다면 거짓입니다만 그래도 아이에게 티내지 않고 좀 못한 결과가 나와도 실망하지 않을려고요. SSKY는 아이넷인 애비가 나머지 셋이 SKY를 다니거나 졸업하여서 약간의 욕심을 숨기지 않는 방법입니다만 혼자 꿈을 꾸고 있습니다. 입밖에 내지는 못하지만은요.

아무튼 재수는 여러모로 다른 세상을 보여줍니다.

아이 얘기로는 "재수학원에 와 보니 교육정책을 얼마나 무질서하게 발표하는지 정치인들은 정말 무책임하고 표만 생각하는 것 같다." 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정시에서는 재수생이 절대 유리하다는 것을 특히 지방의 일반고생들에게 수시가 줄어 들면 대학문이 더 좁아지다는 것을요.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합니다.

 

첫째 시간의 문제입니다.

       재수학원은 오직 수능만 연구하고,가르치고,공부합니다. 그러나 재학생은 해야할 일

       이 너무 많습니다.

둘째 교습방법이 다르고 수준별 수업을 하니 수업의 질이 다릅니다.

셋째 교사들에게는 죄송한 말씀이나 선생님들의 지도 능력이 확연하게 다릅니다.

넷째 교재의 질이 다릅니다. 특히 특정 2과목은 아예 일반 서점에 책이 없습니다. 2,3천의

       응시생으로는 수지가 맞지 않으니 출판사에서 책을 출간하지를 않습니다. 그라나 학

       원에는 엄청나게 많은 자체자료가 있다고합니다.

 

입시생을 두고 있지 않은 대다수의 국민들은 컴퓨터로 나오는 점수만이 공정하다고 합니다만 그렇게 되면 학교에서 수업만해가지고는 수능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 됩니다. 그리고 수시를 위해서 학교에서 정말 열심히 지도하고 노력하는 선생님들과 학생들의 노력은 무시되는 것입니다.

정치를 이야기 하자는 것은 아님을 분명히 합니다만 조국의 딸이 대학에 갔을 때의 수시와는 지금은 완전히 다른 수시입니다. 이 점을 분명히 알고 논의를 하여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두서없는 글입니다만 재수를 하는 아이와 같이 재수를 이야기 하다보니 얻은 정보이고 아이들의 시각입니다.

아무조록 모든 정책을 세울 때는 좀 더 연구한 후에 정책을 수정하였으면 좋겠고 또한 이 세상사람들을 모두 만족시키는 제도는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제발 염두에 두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LV9 유정파파님의 게시글 더 보기 (클릭!) ]

추천하기

로그인 하시고 덧글도 읽어보세요.
LV∞ 강명규쌤  스터디홀릭 운영자
저도 입시정책을 보************************************************************************************************************************************************************************************************************************************************************************
2020-08-13 오후 5:57:20

LV9 유정파파
감사합니다. 아무말**************************************************************************************************************************************************************************************************************************************************************************************************************************************************************************************************************************************************************************************************************************************************************************************************************************************************************************************************************************************************************************
2020-08-14 오후 2:35:23